마운틴TV, 호국보훈의 달 특집다큐, <나는 다큐인이다> 등 다큐멘터리 대거 편성
  • 첨부파일
  • |
  • 등록일2016.06.01
  • |
  • 조회수1591

 

 

1. 6월 6일 (월) 현충일 특별편성

<탐사스페셜> 낮 1시

광복 70년.들꽃처럼 살다가 이름 없이 쓰러져간 여성광복군들은 질긴 생명력으로 우리에게 독립정신을 일깨워 주는 소중한 존재이다. 그러나 독립을 위해 뛰어든 여성들이 많음에도 이들에 대해 거의 무관심으로 일관해온 게 사실이다. 여성광복군을 통해서  광복의 의미와 희생의 가치를 배우고 후손들이 가져야할 사명감은 무엇인지 알아본다. 

 

 2. 6월 25일 (토) 6.25 특별편성 

광복 70년 특집다큐멘터리 2부작 <귀국선> 정오 

1945년 8월 15일 해방. 그로부터 9일 후 오사카 북쪽 항구 마이즈루항 앞바다에서 조선인 8천여 명을 태운 ‘귀국선 1호 우키시마호’가 침몰했다. 강제연행 되어 노예노동을 해야 했던 200만 여명의 조선인들. 꿈에 그리던 고국으로 돌아오기 위해 탄 귀국선에서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조선인들을 재조명하고 일제의 잔혹한 지배 역사가 현재진행형이라는 것을 밝힌다.

 

<남북이산가족프로젝트> 낮 1시

2014년 기준 대한 적십자사에 등록된 이산가족은 7만여명. 대부분 고령인 탓에 많은 이산가족들이 생을 마감하고 있다. 따라서 이들의 모습을 방송에 담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 분단시대를 살아가는 대한민국의 모습을 기록하는 역사적 자료이다. 이산가족 프로젝트는 120명의 이산가족을 만나 이들의 이야기를 그대로 보존하고 방송함으로써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사회 전반의 인식을 확대한다.

 

광복 70주년 특별기획 <작전명 "도쿄를 폭격하라!"> 저녁 8시

상해임시정부 예산의 70%이상을 지원, 대한독립의 거대한 물결을 이루어낸 미주독립운동. <하와이대조선군><소년병학교><윌로우즈전투비행학교> 의 공통점은 동포들의 피땀어린 지원으로 이국땅에 만들어진 최정예 부대였다. 외교력, 군사력 증강으로 이루고자 했던 미주독립운동사의 숨겨진 이야기와 대한독립의 염원을 알리다.

  
 
3. 마운틴TV가 선별한 화재의 다큐 <나는 다큐인이다> 매주 토, 일요일 밤 9시
<주거문화개선 프로젝트, ‘패스트 가구 시대’를 말하다>  6월 11일 (토) 밤 9시, 6월 12일 (일) 밤 9시 
‘패스트 가구’가 저렴한 가격, 유행에 따라 바뀌는 디자인 등 합리적인 소비라는 측면이 있지만, 한편에서는 환경오염과 친환경 소재 문제, 대기업 독과점을 가속시킨다는 주장도 있다. 우리나라와 유럽은 부모 세대의 가구를 물려 사용하는 전통을 가지며, ‘가구(家具)’야말로 우리네 인생을 함께 한 ‘친구(親口)’와 같다는 의미를 생각해본다.
 
<빈 집 은행> 6월 18일 (토) 밤 9시, 6월 19일 (일) 밤 9시 
해마다 늘어만 가는 빈집! 벌써 전국에 79만 채가 넘어 섰다. 고령화 현상으로 집에 대한 빚과 부담으로 범죄의 온상으로 어느 덧 우리 사회의 어두운 그림자로 떠오른 빈 집!
본 다큐멘터리에서는 한국, 일본, 싱가포르 등 국내외에서 행해지는 빈 집의 다양한 활용도와 실험 등을 통해 빈 집이 전하는 특별한 삶과 새로운 희망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.
 
<도시농업은 내일의 미래다!> 6월 25일 (토) 밤 9시 
다양한 방법으로 도시농업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숨겨진 스토리를 소개하여 도시농업에 대한 의미와가치, 그리고 필요성을 제시해 보고자 한다.  또한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일자리 창출은 물론 문화콘텐츠로 파생 될 수 있는 도시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하고, 보다 발전 할 수 있는 지향점을 찾아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이어지길 희망한다.
 
<티셔츠 한장의 기적> 6월 26일 (일) 밤 9시 
세계적으로 공정무역은 하나의 중요한 시대적 흐름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으며, 갈수록 그 역할과 가치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. 새로운 희망으로 간디의 물레’를 다시 돌리는 사람들이 있다. 3년 동안 농약이나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은 흙에서 100% 오가닉 면을 재배하는 마하라슈트라 농부와 한국의 아줌마가 만났다. 100% 순수 유기농 면을 통해 그들이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무엇일까?
 
 
 

 

이전 마운틴TV 5월의 프로그램 2016.05.03
다음 마운틴TV, 6월의 프로그램 안내 2016.06.01